진보당 이석기·김재연 "이한구,박기춘 명예훼손 고소"

진보당, 자격심사안 발의에 참여하는 의원은 법적·정치적 책임을 묻겠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3-18 [11:43]

통합진보당 이석기·김재연 의원이 18일 자신들을 상대로 국회차원의 의원자격심사를 실시키로 합의한 새누리당 이한구 원내대표와 민주통합당 박기춘 원내대표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진보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원단 연석회의를 통해 이석기·김재연 의원 명의로 이한구·박기춘 원내대표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키로 했다고 김미희 원내공동대변인이 전했다.
 
김 원내공동대변인은 "두 의원은 이른바 비례경선 관련해 기소조차 되지 않았다. 자격심사를 거론하는 것 자체가 성립되지 않는다"고 지적하며  "새누리당과 민주당 간의 어제 합의는 단 한명의 의원이라도 정당한 활동을 보장해야 하는 국회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것이자 정치적 테러"라고 비난했다.
 
고소인인 이석기 의원은 이날 오전 연석회의에서 "이는 정치적 견해가 다르거나 정치적 반대자를 힘으로 제거하겠다는 매우 폭력적인 발상이며 유신철권통치 부활의 신호탄"이라고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김재연 의원도 "근거도 없고 조건도 성립하지 않는 자격심사를 거론하는 것은 치졸한 정치공세"라며 "이것이 초선의 청년의원이 맞닥뜨려야 하는 한국정치의 민낯이라는 사실이 분노스럽다"고 유감을 표했다.
 
아울러 진보당은 자격심사안 발의에 참여하는 의원을 상대로 법적·정치적 책임을 묻겠다는 당론을 이날 확정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진보당,이석기,김재연,이한구,박기춘고소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