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기초단체장·의원 무공천, 찬반 논란 가열 양상"

해당지역 간담회 개최, 의견 수렴 후 재논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3-20 [13:38]

새누리당 공직후보자추천위원회가 발표한 오는 4·24 재보궐 선거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회의원의 정당 무공천 방침으로 인해 당 내부에서 찬반 논란이 가열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새누리당은 20일 오전 국회에서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전날 공천위가 결정한 무공천 방침에 대해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했으나 의원들 간 의견이 엇갈리면서 결론을 내지 못하고 최고위에서 방안을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서병수 사무총장은 '정당 무공천 방안이 최고위에서 재심의를 요청할 경우 공천위에서 공천위원의 3분의 2 이상으로 의결할 수 있지 않는가'를 묻는 질문에 "최종적으로 그렇게 될 것"이라며 무공천 방침을 고수할 것임을 시사했다.
 
서 사무총장은 특히 '심재철 최고위원이 무공천을 할 경우 선거에서 패배할 것임을 지적하며 의원총회 개최를 요구한 것에 대해 "의총에서 결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면서 "희생없이 발전을 할 수 있는가"라고 반문키도 했다.
 
반면 심재철 최고위원은 "공천위는 사람을 고르는 것이지 공천을 할지 말지에 대한 정무적 판단을 하는 것은 범위를 넘어서는 것"이라며 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심 최고위원은 "당협위원장들에게 공천 안한다는 전제를 깔고 물어보니깐 '뭐 할 수 없죠'라는 식으로 된 것인데 그것보다는 전제 없이 물어서 판단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새누리당 지도부는 결국 최고위원과 공천위의 의견을 좁히지 못해 주말동안 지역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해당 지역에서 간담회를 개최키로 정하고, 지역 의원을 수렴한 이후 다시 최고위에 무공천 안건을 상정해 논의한다는 방침이다.
 
이 경우 지역 간담회는 4·24 재보궐 기초단체장 선거가 실시되는 경기도 가평군과 경남 함양군, 기초의원 선거가 실시되는 서울 서대문마, 경기 고양시마, 경남 양산시다 등 3곳에서 실시된다.
 
앞서 당 지도부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도 오는 4월24일 실시되는 재보궐선거 기초자치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무공천 방침을 두고 상반된 의견을 내놓으며 갈등을 빚었다.
 
황우여 대표 등은 기초자치단체장과 기초의원에 대한 정당 공천을 배제는 풀뿌리 민주주의 정치를 위해 도입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보였지만 심재철 최고위원 등은 정당 공천을 하지 않는 것은 자살행위와도 같다는 의견을 내놓으며 맞섰다.
 
황 대표는 "지난 대선을 앞두고 기득권 내려놓기와 쇄신 차원에서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의 공천을 안하겠다고 약속했다"며 "어제 결정도 약속을 지키는 일환이다. 오늘 논의한 뒤 확정하겠다"고 말했다.
 
서병수 사무총장은 "기초단체장과 기초의원의 도입의 원래 목적과 취지를 본다면 중앙정치의 예속보다 풀뿌리 지방자치와 주민들과 밀접한 정치를 하기 위한 제도이니 만큼 중앙당에서 공천을 안하는 것이 맞다"고 입장을 밝혔다.
 
남경필 의원은 "어렵지만 잘한 결정"이라고 평가하며 "이렇게 되면 상대방이 공천할 경우 우리에게 쉽지 않은 점이 있지만 새누리당이 먼저 기득권을 포기할 때 국민은 진정성을 이해해 줄 것이고 야당도 자신들이 했던 약속을 지키라는 요구에 직면할 것"이라고 견해를 밝혔다.
 
반면 심재철 최고위원은 "지금 상황에서 공천을 하지 않는 것은 자살"이라며 "우리만 공천을 안한다면 수도권에서 백전백패이다. 현 상태의 공천은 수도권에서 사활이 걸린 것이다. 공천을 하지 않으면 낙선이 예정돼 있으니 입·후보 예정자도 강력히 반발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우택 최고위원은 "정당은 선거때 당연히 후보자를 공천해서 국민들로부터 표를 얻어야 한다.성과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후보자를 공천하지 않는 것은 정당 스스로의 권리를 포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유기준 최고위원은 "정치는 현실이기 때문에 현실에서 벌어지고 있는 것에 대해 해답을 주지 않으면 정치는 무의미하다"며 "정당공천 배제가 개혁인지 개악인지 검증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이로 인해 나타나는 모습이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새누리당,무공천,서병수,심재철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