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정부, 현오석 경제부총리 임명 강행할듯

14일 인사청문보고서 채택무산, 민주당 지명철회요구 있어 반발 예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3-22 [14:40]

청와대 김행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오늘 오후 3시에 현오석 경제부총리, 남재준 국정원장, 신제윤 금융위원장에 대한 임명장 수여식을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가운데 남재준 후보자와 신제윤 후보자는 국회에서 인사청문보고서가 채택됐지만 현오석 후보자의 경우 지난 14일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

야권이 '무능력·무소신·무책임' 인사라는 이유로 강력하게 반대해온 현오석 후보자의 임명을 강행하는 것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민주통합당 측은 현 후보자에 대해 "탈세, 병역특혜의혹, 전관예우, 재산형성 과정의 의혹까지 인사청문회 탈락의 단골 사유들을 모두 갖고 있고, 능력도 소신도 책임감도 리더십도 없다"면서 현 후보자의 지명철회를 박 대통령에 촉구해왔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현오석,청와대,박대통령,정부,임명강행,경제부총리,탈세의혹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