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24일 도피성 미국행" ... 野 출국금지 요청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3-23 [13:46]

야권이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의 24일 미국으로 출국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진 것과 관련해 일제히 비판하며 출국금지를 강력하게 요청했다.
 
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원세훈 전 원장이 자리에서 물러난 지 사흘 만에 서둘러 국외로 떠나는 것은 자신에게 쏠린 의혹과 수사를 회피하기 위한 도피성 출국"이라며 "사법당국은 즉각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 출국금지 조치를 하고, 국정원이 정치 중립을 심대하게 훼손하고 국기를 문란케 한 사건에 대해 제대로 수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현 대변인은 "원 전 원장은 국정원이 대선 여론조작을 하고 국내 정치에 개입해 헌정을 파괴하고 국기를 문란케 했다는 의혹의 정점에 선 인물"이라며 "국정원의 수장이었던 사람으로서 조직의 명예를 생각한다면 당당히 수사를 받아야지 황급히 외국으로 떠난 것은 매우 후안무치한 일" 이라고 비난했다.
 
김 대변인은 "국정원의 헌정 파괴, 국기문란사건 수사에 대한 사법당국의 맹성과 비상한 각오를 촉구하며 이번 수사에 사법당국의 미래가 달려있음을 강조한다"며 "원 전 원장이 이대로 출국하는 것을 허용한다면 박근혜 정부가 국정원의 정치개입과 국기문란사건을 감싸려한다는 국민들의 의심을 받게 될 점을 강력하게 경고한다"고 압박했다.
 
한편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중앙지검에 원 전 원장의 출국금지요청 신청서를 접수시켰다. 이 대표는 최근 국가정보원법 위반과 명예훼손 혐의로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과 국정원 여직원을 고소한  바 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원세훈,국정원,민주당,진보당,이정희,김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