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만수 공정위원장 후보 자진사퇴"...野, 철저한 수사 촉구

朴정부 출범 이후 낙마한 고위 각료급 후보자 총7명으로 늘어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3-25 [09:44]

결국 '20~30억 해외비자금 의혹' 및 '탈세의혹'을 받던 한만수 공정위원장 내정자가 25일 자진사퇴했다
 
한 공정위원장 내정자는 그동안 20년 넘게 김&장 등 대형로펌 변호사로 활동하며 대기업 변호를 맡아왔던 이력이 논란이 돼 사퇴압박을 받아왔으며 언론보도를 통해 알려진 국외 비자금 조성 의혹과 지연 납부한 재산세 의혹등이 불거져 결국 자진사퇴를 표명했다.
 
한편 민주통합당 문희상 비상대책위원장은 25일 한만수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자진사퇴와 관련해 한 후보자의 탈세혐의에 대해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문 비대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비상대책위원회의를 열고 "수년간 외국에서 수십억대에 이르는 비자금계좌를 운용한 탈세혐의가 드러났기 때문"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비대위원장은 "한 후보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 촉구한다"며 "박근혜 대통령은 지하경제 양성화 공약실천에 적합한 인물을 국민눈높이에 맞게 찾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진보정의당은 25일 한만수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 사퇴와 관련, "수십억 규모의 해외 비자금을 조성해 탈세를 저질러왔다는 의혹을 사실상 인정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미 대변인은 "또한 수억원의 탈세를 저지르는 파렴치한 인사를 공정거래위원장이라고 내세운 청와대는 과연 제정신인지 묻고 싶다"며 "박근혜 대통령의 인사는 이제 '인사'가 아니라 '참사'다. 박근혜 정부 5년 동안 이같은 일들이 끊임없이 반복될까 두렵다"고 강력하게 비판했다.

한만수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가 지명된 지 11일 만에 자진사퇴를 표명하면서 朴정부 출범 이후 낙마한 고위 각료급 후보자는 총 7명으로 늘어나게 됐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     한만수 공정위원장 내정자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한만수,야당,비자금,탈세의혹,민주당,정의당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