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朴정부 고용분야, 뚜렷한 기조나 목표가 없다"

"정리해고 요건 강화,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최저임금 인상 공약 사라졌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3-29 [14:12]

전날 4·24 재보궐선거 서울 노원병 출마를 선언한 김지선 후보와 상계중앙시장을 찾아 상인들 민심잡기에 나섰던, 진보정의당 심상정 의원이 29일 정부의 2013 경제정책방향 중 고용분야 내용에 대해 반박하고 나섰다.

심 의원은 이날 논평에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뚜렷한 기조나 목표도 없고 피상적이고 간접적인 재정·금융·세제 정책을 조합하고 있을 뿐"이라며 새정부 경제정책방향을 비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은 당초 10대 공약에서 '일자리 늘리고, 지키고, 올리기'를 통해 고용률 70%를 달성하겠다고 약속했지만 이번 경제정책방향은 돈을 푸는 정책 일색"이라며 "손에 잡히는 정책은 공공기관 신규채용을 통해 지난해 보다 877명 더 채용하는 정책 이외에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또한 "정리해고 요건 강화와 같은 '일자리 지키기'와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최저임금 인상 등 '일자리 질 올리기' 공약은 핵심적인 정책방향에서 사라졌다"며 "이런 기조라면 내수부양도, 일자리 문제 해결도, 서민 보호도 아무것도 이룰 수 없는 실패가 예고된 정책"이라고 강조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심상정,정의당,노동정책,일자리지키기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