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조선반도에 조성된 정세 폭발전야의 분초를 다투고 있다"

'美본토 핵공격계획 비준상태, 미군 최첨단 미사일방어(MD) 시스템 괌 투입'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4-04 [13:38]

북한은 4일 군 총참모부 대변인 담화를 통해 “조선반도에 터질듯 험악한 정세가 조성되고 있다”며 "조성된 정세는 이 땅에서 전쟁이 일어나겠는가 말겠는가가 아니라 오늘 당장인가 아니면 내일인가하는 폭발전야의 분초를 다투고 있다”고 발표했다. 

최첨단 무기들을 한반도에 투입하고 있는 미국의 움직임과 관련  “스텔스 전투폭격기 F-22 편대들이 오산 공군기지에서 전개해 불의의 타격기회를 노리고 있다. 핵동력유도탄 잠수함, 구축함이 조선 서해와 동해수역에서 돌아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미제 침략군의 핵전략 폭격기 B-52편대가 남조선지역 상공에 불시에 날아들어 우리를 가상한 실전핵 타격훈련을 벌였다”고 언급했다.

북한은 특히 “오래지않아 인도양 수역이나 미국본토 서해안을 떠난 핵동력 초대형 항공모함집단도 조선반도 수역에 들이닥치게 된다고 한다”며 한반도에 증강되고 있는 미 군사력에 강한 경계심을 드러냈다.

또한 재임중 북한과 대립각을 세운 이명박 전 대통령을 언급하며 “리명박 역도의 전철을 밟고 있는 남조선의 현 괴뢰당국자들과 군부 깡패들에게는 알아들을 수 있도록 벌써 우리의 경고 신호를 보냈다”고 주장했다. 

북한은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정책과 분별없는 핵위협은 소형화·경량화·다종화된 첨단 핵타격수단으로 짓부셔 버리게 될것이며, 우리 혁명무력의 무자비한 작전이 최종적으로 검토, 비준된 상태에 있음을 정식으로 백악관과 펜타곤에 통고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미 국방부는 현 상황을 심각한 위기상황으로 간주하고 구체적 대응책 마련에 들어갔으며, 4일 북한이 미국 본토 핵공격 계획을 최종 승인하고, 신형 장거리 미사일을 동해쪽으로 전진 배치하는 등 전쟁도발 위협을 높이자 최첨단 미사일방어(MD) 시스템을 괌 기지에 투입키로 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 )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북한,한반도정세,핵타격,미국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