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진주의료원 사태, 중앙정부 통제력 없다는 것 이해 안돼"

진주의료원 폐업 무효 주장, 단식농성 중인 김용익 의원 격려 방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4-08 [16:52]

민주통합당 문재인 의원은 8일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진주의료원 폐업 무효를 주장하며 단식농성 중인 김용익 의원을 격려 방문했다.
 
문 의원은  "지방의료원을 거점으로 지역거점 공공병원을 형성하는데 중앙정부의 통제 없이 지방자치단체가 부담되니까 지방의료원을 폐지한다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며  진주의료원 사태와 관련해 "중앙정부가 아무런 권한이 없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며 비판했다.

문 의원은 이어 "그럼 거기에 국립의료원을 지어야 하나. 지자체의 편법 아닌가?"라고 경남도를 겨냥하며 "공공성을 전제로 하는 지방의료원이 민간병원과 경쟁해서 흑자를 내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지방의료원이 적자라는 게 폐업할 이유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지자체 차원에서 어려움이 있다면 국회 차원에서 도와주는 방안을 강구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편, 문재인 의원은  오는 11일 4월 재보선이 치러지는 부산영도에 선거 지원에 나서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문재인,진주의료원,김용익,민주당,선거지원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