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朴대통령 대북문제 적절히 위기관리, 야당과 소통노력 높이 평가"

"일방적 밀어붙이기식 진주의료원 폐쇄하는 것이 과연 옳은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4-15 [10:23]

서울 노원병 무소속 안철수 후보가 15일 최근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 위기관리 능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안 후보는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에 출연, "지금까지 대북 문제는 박 대통령께서 적절하게 위기관리를 하고 계신 것 같다. 야당에 설명하려는 자세도 높이 평가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국가안보 문제에서 국론이 분열되는 것은 옳지 않다. 여야 없이 정부에 협조하고 조언하는 것이 옳다"고 밝혔다.

대선 후 문재인 후보와 대화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대선 이후는 새 정치의 가치에 동의하는 많은 분들과 대화를 나누고 함께 가겠다고 말씀드렸다. 아마 앞으로는 문재인 의원을 포함해 많은 분들과 대화를 나눌 기회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답해 문 의원과 회동 가능성을 열어뒀다.

진주의료원 폐업 추진 논란에 관해선 "공공기관을 효율적으로 움직여야 하는 원칙에는 동의하지만 효율성을 제고할 수 있는 방향을 제시하고 거기에 따라 일정 부분 노력하는 것이 맞다"며 "충분한 대화나 논의 없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기식으로 지역에서 오래된 공공의료기관을 폐쇄하는 것이 과연 옳은가?"라고 비판적인 견해를 밝혔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안철수,대북문제,박대통령,진주의료원,문재인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