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국정원 정치개입사건 관련 "이제 남은것은 검찰수사"

"손바닥으로 하늘 가리는 얄팍한 수작, 국민을 우롱하고 기만하는 처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4-19 [09:27]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은 19일 오전 브리핑을 통해 경찰의 '국정원 정치개입사건' 관련 수사 결과에 대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려보자는 얄팍한 수작이며, 일말의 기대를 하고 지켜봤던 국민을 철저히 우롱하고 기만하는 처사"라고 평가했다.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에 대해 경찰은 일부 국정원 직원이 댓글 등의 형식으로 정치에 개입한 사건이나, 공직선거법 위반은 아니라고 발표했다.
  
홍 대변인은 "그동안 보도된 내용만으로도 분명하게 '국정원의 조직적 정치개입'이자 '국기문란사건'이다. 지난 18대 대통령선거는 국정원의 조직적 선거개입 때문에 심각한 하자가 있는 선거라 해도 반박할 수조차 없는 상황이다"라고 비판했다.
 
또한, "범죄현장에 증거는 넘치는데 수사는 제자리걸음이라니 그야말로 국민 무시를 넘어 직무  방기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홍 대변인은 "이제 남은 것은 검찰 수사이다. 채동욱 신임 검찰총장이 첫단추부터 불신을 자처하는 우를 범하지 않기를 바란다. 국가기강을 근본부터 뒤흔든 이 사건의 심각성을 인식하여 신속한 수사를 펼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국정원 정치개입,진보당,경찰조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