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법무장관 "국정원사건, 원칙대로 수사 진행하겠다"

"조사가 필요한 부분에 관해서는 모두 조사할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4-25 [16:53]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25일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해 "조사가 필요한 부분에 관해서는 모두 조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황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민주당 문병호 의원이 '국정원 여직원만 수사 하는 것은 껍데기에 불과하다. 담당 국장, 차장, 원장까지 조사할 용의가 있는가?'라는 질문에 "과잉수사를 할 필요도 없겠지만 필요한 부분은 모두 조사할 것이다. 원칙대로 수사를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황 장관은 국정원에 대한 압수수사 필요성을 문 의원이 언급하자 "수사에는 진도와 절차가 있다. 검찰에서 가장 적절한 방법으로 효율적 수사를 진행할 것으로 믿고 있으며, 검찰에서 바르게 하도록 지도하겠다"고 답변했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황교안,법무부장관,국정원,대선개입,원칙수사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