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원세훈 前국정원장 소환 조사... 본격 수사 가속도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4-29 [10:45]

▲  원세훈 전 국정원장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 부장검사)은 29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전격 소환해 조사하고 있다.
 
검찰은 이날 오전 10시께 원 전 국정원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지난 대선 당시 국정원 심리정보국이 야당 후보를 비방하는 내용의 댓글을 단 사건과 관련해 조사를 벌이고 있다.
 
원 전 원장은 지난 대선 당시 국정원 직원들이 인터넷 사이트에서 야당 후보를 비방하거나 여당 후보를 지지하는 내용의 댓글을 달도록 지시한 의혹을 받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 달 23일 원장직에서 물러난 뒤 해외로 출국하려 한 원 전 원장을 출국금지하며 소환을 시사했다. 검찰은 원 전 원장 소환에 앞서 지난 25일 민모 전 국정원 심리정보국장을 불러 조사했으며, 27일에는 심리정보국을 관할하던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을 불러 10시간여 동안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인 뒤 귀가 조치했다.

검찰은 국정원이 실제 어떤 의도로 어느 정도 범위의 댓글 활동을 펼쳤는지 실체를 파악한 뒤 혐의 적용 등 종합적 법리 판단을 내릴 방침으로 전해졌다.
 
한편, 국정원이 벌인 댓글 활동이 대북 심리전 차원이 아닌 선거 개입 목적으로 판단될 경우 원 전 원장을 비롯한 국정원 관련자들의 일괄 사법처리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이며, 검찰의 국정원 대선 개입 의혹 수사에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전망된다.

구종률 기자 (jun9902@sisakorea.kr)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원세훈,국정원장,정치개입,댓글녀.검찰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