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세훈 전 국정원장, '혐의 부인'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4-30 [06:23]


 
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사건 등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별수사팀(팀장 윤석열 부장검사)은 30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소환해 14시간여 동안 강도높은 조사를 벌였다.
 
이번 소환조사는 민주통합당 시민단체 등이 "국정원을 동원해 대선에 개입했다"며 원 전 원장을 직권남용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등으로 고발함에 따른 것이다.

검찰은 전날 오전 10시께 원 전 원장을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를 벌인 뒤 14시간20분여만인 이날 오전 12시25분께 귀가 조치했다.

이날 조사에서 원 전 원장은 검찰에 출석하며 자신의 입장을 소명하는 별도의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지만 조사에선 묵비권을 행사하지 않고 차분히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한 한 것으로 알려졌다.

원 전 원장은 조사를 마친 뒤 '정치개입 의혹을 어떻게 소명했느냐'는 질문에 "검찰 조사에서 충실히 답변했다"고 말했다.

또 '댓글 공작'을 지시한 의혹에 대해서는 "검찰에서 성실히 답변했기 때문에 여기에서 말할 것은 아니다"고 답했고, 심경에 대해서는 입을 닫았다.

검찰은 지난 대선 당시 원 전 원장이 국정원 직원들에게 정권과 여당을 옹호하거나 야당을 비방하는 내용의 인터넷 댓글을 올리도록 한 이른바 '댓글 공작'을 지시한 사실이 있는지 등을 집중 추궁했다.

특히 원 전 원장의 개입 의혹을 불거지게 한 '원장님 지시·강조 말씀'과 관련해 그 의도와 배경에 대해 캐물었다.

아울러 원 전 원장이 직접 지시하지 않았더라도 직제상 국정원 심리정보국장이나 3차장으로부터 사전·사후에 관련 보고를 받았거나 이를 알고도 묵인했는지 여부를 확인했다.

검찰은 수사의 방향을 잡기 위해 원 전 원장을 조기 소환한 만큼 원 전 원장의 진술을 토대로 보강조사를 벌인 뒤 재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원 전 원장은 18대 대선 당시 국정원 심리정보국을 동원해 여당을 옹호하고 야당을 비방하는 내용의 댓글 게재 및 관련 글에 대한 추천·반대 의사를 표시한 이른바 '댓글 공작'을 직접 지시·개입한 의혹을 받고 있다.

mis728@sisakoear.kr



맹인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원세훈,국정원 정치개입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