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대통령 "동포 여학생과 부모님, 동포 여러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사실관계 밝힐 것, 美 측 수사에도 적극 협조할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13 [11:38]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미국 방문 중 벌어진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문 사태와 관련해  "이번 일로 동포 여학생과 부모님이 받았을 충격과 동포 여러분의 마음에 큰 상처가 된 것을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박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공직자로서 있어서는 안 되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국민 여러분께 큰 실망을 끼쳐드린 데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이 문제는 국민과 나라에 중대한 과오를 범한 일로 어떠한 사유와 진술에 관계없이 한 점 의혹 없이 철저히 사실관계가 밝혀지도록 할 것이며,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모든 조치를 다 할 것이고 미국 측의 수사에도 적극 협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관련자들은 어느 누구도 예외 없이 조사에 적극 협조해야 할 것이고 응당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비서실 등 청와대 직원들의 공직 기강을 바로 세우도록 하겠으며, 앞으로 이런 일이 생기면 관련 수석들도 모두 책임져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이번 방미 성과와 관련해서 박 통령은 "한미동맹 60주년 기념 공동선언을 통해 한미동맹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고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와 '동북아 평화협력 구상'에 대한 미국 측의 공감과 지지를 이끌어냈다"며 "대북 문제에 있어서도 양국 간 공조를 더욱 확고히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실질적인 양국 간 경제협력 증진 방안들이 논의됐고 우리 경제인들과 함께 대북 리스크를 불식시키는 한편, 활발한 투자 유치 활동을 통해서 3억8,000만 달러의 투자를 이끌어내는 많은 성과가 있었다"며 "정부와 기업이 힘을 모아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 우리 경제에 대한 믿음을 한 차원 높일 수 있었다"고 강조했다.

한편, 윤창중 전 대변인의 중도 귀국 결정과 관련, 진실 공방을 벌였던 이문기 홍보수석은 이날 회이에 불참했으며, 사의를 표명한 상태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박근혜,박대통령,윤창중,철저한조사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