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CJ그룹 해외 비자금 조성 의혹 수사 착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5-21 [05:46]


 
CJ그룹의 해외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 착수된 것으로 20일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윤대진)는 CJ그룹이 역외에서 조성한 비자금 중 70억원 상당을 국내로 들여와 운영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에 들어갔다.

앞서 검찰은 금융정보분석원(FIU)으로부터 CJ그룹의 수상한 자금흐름 내역과 관련된 자료를 넘겨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토대로 대검찰청 국제협력단 자금추적팀 등에서 자료 분석을 진행했으며 수사팀을 충원해 본격적인 조사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2010년쯤 CJ그룹이 해외 계좌를 통해 마련한 70여억원을 국내로 들여와 운영한 혐의를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금융정보분석원(FIU)은 CJ그룹의 금융자료를 분석하는 과정에서 이 같은 정황을 포착하고 검찰에 관련 자료를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그동안 금융정보분석원에서 받은 자료를 토대로 내사를 벌여온 것으로 알려졌다.

당초 이번 사건은 대검찰청 중앙수사부가 국제협력단 자금추적팀과 함께 내사를 진행하다 서울중앙지검에 이첩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팀은 이번 사건 수사를 위해 특별수사 경험이 많은 검사들을 충원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으로 CJ그룹의 자금 70여억원의 출처와 국내로 들여온 경위 등을 확인할 방침이다.

그러나 현재 검찰 관계자는 “수사 중인 사항에 대해 확인해 줄 수 없다”면서 구체적인 언급은 피하고 있는 상태고, 금융정보분석원 관계자도 “기관의 특성상 우리가 관련 자료를 건넸는지 여부를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 

이 사안에 대해 CJ측은 “우리 회사는 해외에서 비자금을 조성할 여력이 없다”며 “사실 여부를 확인하는 대로 공식 입장을 내놓겠다”고 밝혔다.

mis728@sisakorea.kr

맹인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CJ그룹,해외비자금,검찰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