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종편 'TV조선' '채널A' 5·18 북한군 개입설 프로그램 폐지 예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22 [09:13]

민주당이 22일 종합편성채널 ‘TV조선’과 ‘채널A’의 5.18광주민주화운동 북한군 개입설 방송 논란과 관련, 해당 프로그램 폐지를 요구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민주당 내 5·18민주화운동 왜곡 대책 특별위원회(위원장 강기정)와 미디어홍보특별위원회(위원장 신경민)는 이날 오전 11시경 국회 당 대표실에서 연석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회의에 앞서 전날 강기정 의원은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통화에서 "내일 당 대책위와 미디어 관련 대책위가 공동으로 회의를 열어 채널A의 김광현의 탕탕평평, TV조선의 장성민의 시사탱크 프로그램을 폐지해야 한다는 요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밝혔다.
 
또한, "채널A와 TV조선 전체에 대한 채널 배정이나 광고도 특혜였기 때문에 그런 걸 원위치로 돌리는 국회 활동을 해야 할 것 같다"고 향후 방침을 밝혔다.
 
민주당 의원들의 해당 채널 출연 문제에 관해선 "다시 출연하지 않는 쪽으로 하는 것은 조삼모사처럼 느껴지지만 지금 이런 분위기에서 과연 이 종편에 출연하실 의원들이 계실까 이런 생각은 기본적으로 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채널 재허가 취소를 추진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재허가 문제는 앞으로 3년 후 문제이기 때문에 장기적인 문제"라고 답했다.
 
강기정 의원은 자신이 개헌 헌법연구회 모임 소속임을 알리며 "헌법에 5·18 조항이 삽입되기 위한 사전 분위기 조성 노력도 해야 할 것 같다"고 예고했다.

한편, 민주당은 종합편성방송인 TV조선과 채널A에서 방송한 "5.18 재조명"과 관련, 모든 법적조치와 제도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광주민주화운동,TV조선,채널A,민주당,프로그램폐지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