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4주기' "사람사는 세상은 아직 멀기만 하다"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는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23 [12:48]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4주기'를 맞아 야당은 23일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 사람 사는 세상은 아직도 멀게만 느껴진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우리 모두가 우리 사회가 가야 할 평등, 공정, 정의가 살아 숨 쉬는 세상을 만드는데 중단 없이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용진 대변인은 "강물은 바다를 포기하지 않듯이 바다는 어떤 강물도 마다하지 않는다"며 "민주당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꿈꿨던 ‘사람 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분열과 대립이 아닌 더 큰 민주당이 되어 앞으로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민주당은 정당혁신과 정치혁신의 중단 없는 노력, 그리고 우리 사회의 광범한 약자들인 노동자와 서민, 중산층을 대변하는 ‘을’을 위한 정당으로 거듭나기 위한 분투로 노무현 정신을 이어가겠다."고 약속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들어 사회 곳곳에서 지난 민주화 과정을 공공연히 폄훼 왜곡하고 유신 독재체제로의 회귀를 노골적으로 시도하고 있다"며 "'민주주의 최후의 보루는 깨어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라는 말씀의 울림이 어느 때보다 크다"고 지적했다.
 
홍성규 대변인은 "사회 전체에 폭력적인 '갑을(甲乙) 문화'가 만연한 가운데 '상식과 원칙'이 통하는 사회는 여전히 멀게만 느껴지기에 더욱 안타깝다"고 밝혔다.
 
진보정의당 이정미 대변인도 "많은 국민들의 사랑을 받았던 그가 실현하고자 했던 '사람 사는 세상'은 아직 멀기만 하다"며 "삶의 막바지에서도 끝없이 고민하고 고뇌했던 진보의 미래는 아직 열리지 않았다"고 소회를 전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