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철수 신당, 꼭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시민들의 정치참여가 늘어나고 정치의 외연이 넓어질 수 있다면 좋은 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23 [13:50]

문재인 의원이 23일 안철수 신당 문제와 관련, "안철수 의원이 신당을 만드는 게 꼭 나쁘기만 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견해를 밝혔다.
 
문재인 의원은 이날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대통령묘역에서 열린 고(故) 노무현 대통령 4주기 추도식에서 기자들과 만나 "그것으로서 정치에 대한 시민들의 참여가 늘어나고 정치의 외연이 넓어질 수 있다면 좋은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의원은 "그동안 솔직히 새누리당과 민주당이 이런 정당의 독과점 구조 속에 안주했던 측면이 있었다"며 "그게 무너지면서 경쟁이 이뤄지면서 혁신할 수 있는 것이니 그 점에서도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끝내는 우리 사회에 새로운 세상을 바라는 국민들의 힘을 분열시키지 않고 끝내 종래는 힘을 합해 같은 목표로 나아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  문재인. 노무현 전 대통령 추모4주기... ' 노무현 정신과 가치'
문재인 의원은 노무현 대통령 4주기를 맞은 소회로는 "벌써 4주기다. 해마다 많은 분들이 함께 해줘서 감사하며, 결국 아직도 노무현 정신과 가치가 우리 사회에 큰 의미를 갖고 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노무현 대통령이 말했던 원칙과 상식이 통하는 사회, 반칙과 톡권이 없는 세상, 그런 국가가 갖춰야할 기본적인 덕목조차도 그 이후에 거의 진전이 없는 상태"라며 "여전히 노무현 정신과 가치가 우리 사회가 지향해야할 목표를 가리키니 많은 분들이 오시지 않았나. 그런 정신과 가치를 계승 발전시켜야겠다는 무거운 책무를 다시 한번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울러 "역사가 그렇게 일직선으로 곧바로 쉽게 발전하지 않는다. 그렇게 되면 얼마나 좋겠나"라며 "갈지자로 가기도 하고 역류하기도 하고 반동의 세월을 겪기도 한다. 그러나 강물이 굽이굽이 흘러도 결국엔 바다에 도달하듯이 역사도 그렇게 발전해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의원은 자신의 정치행보에 대해 "우리들의 꿈과 목표는 지난 대선 패배에도 결코 내려놓을 수 없는 것이고, 5년 이후에는 반드시 이뤄야 하는 것"이라며 "저도 지난번에 출마해서 나름대로 국민들로부터 분에 넘치는 사랑이나 지지를 받은 바 있으니 다음 대선 때 정권교체에 도움이 되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야권세력의 통합을 위한 국민연대가 아직 유효하냐는 질문에 대해서는 "여전히 유효하다"고 답했으며, 친노 분화와 관련에서는 "모르겠다. 친노는 우리가 하는 얘기가 아니라 바깥에서 하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문재인,안철수창당,노무현추모4주기,정권교체,친노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