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그룹, 비자금 수십억 스위스 비밀계좌 드러나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5-25 [06:59]

 

 

SBS 보도에 다르면, CJ그룹의 비자금 수십억 원이 스위스 비밀계좌에서 운용됐다는 문서를 경찰이 확보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이 부분도 추가로 수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008년 경찰은 이재현 회장의 자금 관리담당인 전 재무팀장 이 모씨의 집을 압수수색 결과 이 씨의 집에서 발견된 USB에는 이재현 회장에게 비자금 운용내역을 알리는 문서가 들어 있었던 사실이 SBS 취재결과 확인됐다.

이 문서에는 비자금 220억 원 가운데 스위스 비밀계좌에 40억 원을 예치했고, 추가로 60억 원을 입금할 예정이라고 적혀 있고, 또 나머지 100억 원은 서미갤러리를 통해 그림을 구매했고, 20억 원은 돈세탁 등에 들어간 비용이라고 기재돼 있다.

더우기 이 문서에는 비자금 운용 내역을 수사기관에 밝히지 않겠다는 다짐까지 적혀 있던 것으로 확인돼 세상을 더욱 놀라게 하고 있다.

검찰은 이에 따라 최근 그룹 계열사 압수수색으로 새롭게 확보한 자료를 바탕으로 국외재산 도피혐의를 집중적으로 캐는 한편, CJ 일가가 주가를 조작한 혐의에 대해서도 수사를 벌이고 있다.

특히 검찰은 CJ그룹 압수수색 영장에 시세조종 혐의로 이재현, 이미경, 이재환 3남매를 적시했다.

검찰은 이들이 국내외 차명계좌를 이용해 계열사 주식을 매매하는 수법으로 막대한 시세차익을 올린 것으로 보고 수사 중이다.

 

 

mis728@sisakrea.kr

맹인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CJ그룹,해외비자금,검찰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