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北 6·15 공동개최 제안'... 견해차 너무 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27 [11:43]

여야가 북측의 6·15 공동선언 기념행사 공동개최 제안과 관련, 너무나 큰 견해 차이를 보여주고 있다.
 
야당은 정부가 대화 의지가 있다면 공동행사 개최를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하는 반면 새누리당은 북핵문제의 '초점 흐리기'로 흘러서는 안되며 남남갈등 양상을 우려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27일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북이 제안한 6·15남북공동선언 기념식 행사에 남측위원회가 참여할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결단해 주시길 바라며, 통민봉관(通民封官)만을 염려할 것이 아니라 대화의 물꼬를 튼 수많은 선민후관(先民後官)의 예를 참고하시기 바란다"고 조언했다.
 
이어 "남북의 당국자에게 말씀드린다. 남과 북이 서로의 정상에 대해 최소한의 상호존중 정신을 지켜야 한다. 실명 거론과 용어 사용에 보다 신중을 기해야 한다. 자칫 사소한 말이 한반도의 긴장을 증폭시킬 수 있다"고 지적했다.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도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6·15 남북공동행사 개최 허가 여부가 박근혜정부의 남북대화 의지를 가늠하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정부가 대화 의지가 있다면 공동행사 개최를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반면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개성공단 문제, 6.15공동선언 기념행사 공동 개최 제의나 5.24조치 해제와 같은 문제로 북핵문제의 ‘초점 흐리기’, 또는 ‘초점 돌리기’로 들어가서는 안 될 것이며, 더욱이 남남갈등 양상을 보이지 않도록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원칙의 확고한 견지와 꾸준한 실행만이 사태를 항구적으로 호전시킬 수 있다는 점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며, 개성공단 정상화나 6·15 남북공동선언 기념행사 공동개최 등의 문제가 자칫 북핵문제 초점 흐리기로 흘러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