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 원세훈 전 국정원장 등 관련자 9명 추가고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28 [17:28]

참여연대가 시민고발인단 111명과 함께 28일 오전 국정원이 '반값 등록금 차단', '박원순 서울시장 제압' 관련 문건을 작성한 의혹과 관련해 원세훈 전 원장과 이종명 전 국정원 3차장 관련자 9명을 국정원법 위반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추가 고발했다.
 
이들은 고발장에서 "최근 공개된 두 문건을 통해 국정원이 정부에 비판적인 국민과 야당,시민단체를 적으로 삼고 심리전을 벌여왔다는 사실이 확인됐으며, 국정원 전체가 정치공작을 벌여온 것이 드러난 만큼 관련자들을 엄정히 처벌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모집한 시민고발인단 111명의 명단을 고발장에 첨부했으며, 검찰의 강력한 수사와 수사 범위를 확대할 것을 촉구했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검찰의 수사결과를 포함한 국정원 정치개입 사건을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국정원 콜센터 번호와 같은 111명의 시민 고발인단을 모집했다"며 "다만 절차적인 문제로 이들을 정식 고발인에 포함하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참여연대는 지난 3월 21일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 모임 등과 함께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국정원법 및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한 바 있다.

한편, 민주통합당 진선미 의원은 지난 15일과 19일 '박 시장의 자질·도덕성 문제를 끝까지 추적해 실체를 규명해야 한다', '반값등록금 논란을 야당과 좌파 등을 상대로 한 심리전에 활용한다'는 내용의 문건을 각각 공개하며 국정원이 작성한 문건으로 추정된다고 주장한 바 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참여연대,원세훈,국정원장,정치개입,박원순시장,검찰고발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