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진주의료원 폐업 신고' 두고 여야 심각한 견해차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29 [17:19]

▲  경남도,  29일 '진주의료원 폐업' 신고
경남도가 29일 진주의료원 폐업 신고를 마친 가운데 이를 두고 여야 간 심한 견해차를 드러냈다.
 
새누리당은 진주의료원이 폐업은 했지만 조례를 고쳐 해산 한 것은 아니기 때문에 다양한 해법을 논의해야 한다는 입장이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진주의료원 폐업 신고는 오늘 접수되겠지만 도 의회에서 조례 폐지를 통한 해산까지는 가지 않고 있기에 이 문제를 어떻게 할 것인지 향후 종합적인 측면에서 해법을 찾아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 등 야당은 진주의료원 폐업으로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이 심각한 국민적 저항에 맞닥뜨릴 것이라고 경고했으며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한 국회 청문회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며 강력하게 반발했다.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이날 오전 당사에서 가진 최고위원회의에서 "공공의료 확대를 국민에게 공약했던 박근혜 대통령이 취임 100일을 맞아 국민에게 주는 선물이 진주의료원 폐업이라면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은 심각한 국민적 저항에 맞닥뜨릴 것"이라며 "박근혜 정부의 국정대처 능력에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비판했다.
 
민주당 박용진 대변인도 "온 국민의 반대와 공공의료 축소라는 비판에도 불구하고 제멋대로 도정을 일삼는 홍준표 지사에 대한 징계가 없다면 새누리당의 공공의료 확대정책은 거짓말"이라며 "새누리당이 이를 방치한다면 말리는 척 등 떠미는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통합진보당 홍성규 대변인은 "그간 홍준표 지사는 수시로 말을 바꿔 폐업의 불가피성을 강변해왔지만 단 한 차례도 성의 있는 노력을 기울이지 않았으며, 진주의료원 폐업의 모든 책임은 홍준표 지사 본인에게 있음을 명확히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진보정의당도 이정미 대변인 논평을 통해 "알량한 정치적 욕심을 채우기 위해 수백만 경남도민의 건강권을 내팽개치고 한 편의 끔찍한 비극을 연출했던 홍 지사는 반드시 심판받아야 한다"고 비판하며 "홍준표 도지사의 이 무모한 결정에 동조한다면 박근혜 정부 역시 그간 말해온 모든 복지공약이 거짓말이었음을 입증하는 꼴이 될 것이다. 국민들과 경남도민의 민심이 끓고 있다. 정부가 즉각 사태해결에 나서야한다"고 촉구했다.

진주의료원 정상화 및 공공의료대책 특별위원장인 김용익 의원은 "새누리당은 즉각 진주의료원 폐업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막가파식 행정으로 공공의료를 후퇴시킨 홍준표 경남지사에 대한 국회 청문회를 즉각 수용해야 한다"고 강하게 압박했다.

한편, 경남도는 이날 진주보건소에 의료원 폐업 신고를 마쳤으며 현재 남은 직원 70명에 대해 해고처리했다.
 
현행 의료법상 의료원 폐업은 신고로 행정절차가 마무리된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