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보당 브리핑]진주의료원 사태, 박대통령과 새누리당이 온전히 책임져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30 [11:18]

전국민의 강력한 반대와 규탄에도 불구하고 어제 끝내 폐업을 강행한 진주의료원의 최종 운명은 일각에서 얘기하는 것처럼 6월 경남도의회로 넘어간 것이 아니라 박근혜 대통령과 집권여당 새누리당에게 달려 있음을 명확히 짚어둡니다.
 
전국민의 항의와 규탄, 보건의료노조의 경남도청 통신철탑 농성, 폭우강풍 속에 진행한 아사릴레이단식, 그리고 어제 지방의료원 4곳의 노조 지부장들이 삭발까지 단행했습니다.
 
이 와중에 유일하게 수수방관 뒷짐지고 모른 척하는 곳이 바로 박근혜 대통령과 집권여당 새누리당입니다.
 
진주의료원 폐업조치가 예고된 어제 아침의 급박한 상황에서도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이 사태에 대해 언급한 사람은 단 2명에 불과했습니다.
 
그나마 최경환 원내대표의 언급이란 것도 "오늘 중 폐업조치 소식 들린다, 폐업신고 접수돼도 도의회 조례 폐지까지는 지금 가지 않고 있으니, 종합적으로 검토해서 해법을 강구해야하지않나"라는 그야말로 한가롭기 짝이 없는 소리였습니다.
 
새누리당은 대체 어느 나라 정당인지 묻지 않을 수 없습니다.
 
이른바 '진주의료원 폐지 방지법'이 4월 임시국회에서 통과되지 못한 것도 일부 새누리당 의원들이 반대한 것 때문 아닙니까? 대선후보 시절 '지방의료원, 지역거점 공공병원 활성화'를 약속했던 박근혜 대통령의 언급은 '도민의 뜻에 따라야 할 것'이 유일합니다. 모두가 요구하는 업무개시명령은 안된다면서 유감이나 표명하는 보건복지부의 태도는 또 무엇입니까?
 
경남도의회 역시 새누리당이 58명 중 40명으로 그야말로 절대다수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이미 언론에서는 통과될 것이라는 전망이 지배적이라고 합니다.
 
애초부터 진주의료원 사태해결의 가장 중요한 열쇠는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이 갖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모든 공이 완전히 새누리당에게 넘어갔습니다. 더이상 애매모호한 태도로 국민들의 눈을 흐려서는 안됩니다.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의 진주의료원 사태에 대한 명확한 입장과 대책마련을 강력히 촉구합니다.
 
                                               2013년 5월 30일
                                            통합진보당 대변인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진주의료원,새누리당,박대통령,진보당,경남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