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화, 조세피난처에 페이퍼컴퍼니 설립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5-30 [14:17]

배우 윤석화 씨 등 국내 금융·문화·예술계 인사 5명 등 조세피난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차렸던 것으로 드러났다.

비영리 독립언론 '뉴스타파'는 30일 보도자료를 내 김석기, 배우 윤석화(사진) 등 5명이 조세피난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뉴스타파에 따르면 김석기 전 중앙종금 사장과 그의 배우자인 연극배우 윤석화, 이수형 현 삼성전자 준법경영실 전무, 조원표 현 앤비아이제트 대표이사, 전성용 경동대학교 총장 등이 3차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이들은 1990년부터 2008년까지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싱가포르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했다.

앞서 뉴스타파는 이수영 OCI 회장 부부, 최은영 현 한진해운 홀딩스 회장, 황용득 현 한화역사 사장 등 재계인사 12명이 조세피난처에 페이퍼컴퍼니를 설립했다고 밝힌 바 있다.

국세청도 29일 뉴스타파가 공개한 12명이 포함된 23명에 대해 고강도 세무조사에 돌입하겠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mis728@sisakorea.kr

맹인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윤석화,이석기,뉴스타파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