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원전비리 수사단 설치... 첫 맞춤형 TF구성하고 수사확대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5-31 [09:49]

▲ 검찰, 원전비리 전담수사반설치... 첫 TF구성
검찰이 30일 원전비리 수사를 전담하는 맞춤형 태스크포스(TF)인 '원전비리 수사단'을 설치하고 신고리와 신월성 원자력발전소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 사건에 대해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원전 부품 시험성적서 위조는 물론 납품비리, 금품수수와 인사비리까지 원전을 둘러싼 구조적인 비리 전반으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대검에 따르면 원전비리 수사단은 김기동 부산 동부지청장을 단장으로 과거 고리ㆍ월성ㆍ영광 원전 비리 수사에 경험이 있는 부산 동부지청, 광주지검, 울산지검 소속 검사 7명과 수사관 12명으로 구성됐다.
 
앞서 28일 한국수력원자력은 원전 신고리 1~4호기와 신월성 1ㆍ2호기에 시험 성적서가 위조된 제어케이블이 설치됐다며 부품 시험기관인 성능검증업체 새한티이피와 케이블 제조업체 JS전선의 전ㆍ현직 관계자 등 3명을 검찰에 고소했다.
 
원전비리 수사단은 이날 경기도 안양에 있는 새한티이피 본사와 충남 천안의 JS전선 본사 사무실 등 4곳을 전격 압수수색했으며, 납품된 제어케이블 시험성적서 위조 서류와 컴퓨터 파일, 회계장부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검 관계자는 "이번에 고소된 사건 외에도 공소시효가 남아 있는 오래된 범죄까지 모두 수사 대상에 포함시켜 종합적인 원전 비리 수사를 진행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수사단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업체 관계자들을 소환조사할 방침이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원전비리,시험성적서위조,검찰,전담수사반 설치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