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타파 5차명단, 조세피난처 페이퍼컴퍼니 北기업 4곳 명단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07 [16:23]

▲ 조세피난처에 북한 4곳 페이퍼컴퍼니 설립  [출처;imbc]
6일 뉴스타파가 공개한 '조세피난처 프로젝트 5번째 명단'에 따르면, 버진아일랜드에 2004년 11월 설립된 '래리바더 솔루션'이란 회사의 등기이사는 문광남, 사무실 주소는 북한 평양의 긴말동으로 북한 주재 중국대사관이 있는 평양 시내 중심가이며, 또 다른 회사인 천리마, 조선, 고려 텔레콤도 모두 북한식 명칭인 것으로 확인됐다.
 
전문가들은 이들 회사가 김정은 등 북한 최고위층의 통치자금을 관리하거나 불법 무기거래 자금에 대한 국제사회의 감시를 피할 목적으로 만들어졌을 가능성이 있으며, 북한 군부 등 권력 실세들이 비밀리에 축재한 자신들의 비자금을 보관하기 위한 것일 수도 있다고 분석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뉴스타파는 전두환씨의 장남 재국씨가 설립한 페이퍼컴퍼니의 이사회 자료도 추가 공개했다.
 
뉴스타파는 전재국 씨가 회계장부와 주주 원부 등 민감한 내부자료를 모두 아랍은행 싱가포르 지점에 보관해 사실상 비밀계좌와 페이퍼 컴퍼니에 대한 외부 접근을 철저히 차단했다고 전했다.
 
또한, 김석기 전 중앙종금 사장은 2001년 부인과 아들 이름의 페이퍼 컴퍼니를 만들어 국내 게임관련 업체에 진출하는 등 해외 도피 기간에도 끊임없이 국내 진출을 시도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