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원세훈 전 국정원장 사법처리 수위 결론 못내

靑 이정현 수석 "청와대가 이전처럼 수사에 관여하고 개입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07 [17:46]

 원세훈 전 국정원장 사법처리 수위 결론 못내   [출처:imbc]
'국정원의 정치 개입 의혹'을 수사중인 검찰 특별수사팀이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지 구속영장을 청구할지 여부를 놓고 계속 내부 검토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원세훈 전 원장이 국정원 직원들의 '인터넷 댓글' 작업을 지시하면서 조직적인 정치 개입을 했는지 여부를 입증하기 위해 미진한 증거를 보강하면서 법리검토 작업을 진행중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검찰이 다음 주쯤 원세훈 전 원장에 대한 사법처리 수위를 결정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한편, 청와대 이정현 홍보수석은 7일 국정원의 선거개입 사건 및 황교안 법무부장관의 원세훈 전 국정원장에 대한 수사지휘 논란과 관련, "청와대가 이전처럼 수사에 관여하고 개입하는 것은 말도 안 된다"며 "우리는 분명히 이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현 수석은 이날 민주당 국정원 대선개입사건 진상조사특별위원회 소속 신경민 최고위원, 박범계 의원 등이 청와대 항의방문을 한 자리에서 "청와대가 이렇게 하라, 저렇게 하라고 조정하고 조율하는 선례를 남기면 사안마다 검찰이 청와대를 쳐다볼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원세훈,전 국정원장,정치개입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