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통신3사 CEO... 8월중 이동전화 가입비 40% 인하

미래부 간담회에서 "이통3사 2015년까지 단계적으로 가입비 인하하여 폐지할 것"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10 [17:54]

미래창조과학부 최문기 장관은 10일 오전 통신 분야의 창조경제 실현과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발전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통신3사 CEO와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통신산업이 창조경제 실현의 중요한 인프라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인식하에 지난 5월 15일(수) 개최된 중소통신사업자 CEO 간담회에 이어 두 번째로 개최된 것으로 KT(이석채 회장), SKT(하성민 사장), LG유플러스(이상철 부회장) 등이 참석하여 의견을 나누었다.

이 자리에서 최문기 장관은 최근 사회적 이슈로 등장한 대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관련하여" 통신 분야는 젊은이들이 선호하는 업종으로 유망한 벤처가 등장할 가능성이 가장 높은 분야로써 그 어느 분야보다도 상생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통신 3사 CEO들은 각 사의 창조경제 실현을 위한 역할과 대중소 기업간 상생협력 방안을 밝히면서, 통신 분야 대기업들이 힘을 합쳐 대중소기업이 동반 성장해 나갈 수 있는 환경 조성에 앞장서기로 하였다.

아울러, 최문기 장관은 통신3사 CEO에게 가계통신비 부담 완화를 위해 알뜰폰 활성화, 가입비 인하 방안 등에 대한 협조에 고마움을 전하며, 지난 5월 14일 발표한 2013년 이동통신서비스․단말기 경쟁 활성화 및 가계통신비 부담 경감 방안 이 잘 이행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다.

이에, 이통3사는 금년 8월중 이동전화 가입비 40%를 인하하고, 2015년까지 단계적으로 가입비를 인하하여 폐지하기로 의견을 같이했다.

한편, 최문기 장관은, 통신3사의 2013년 1/4분기 마케팅비 지출이 전년 동기대비 20~50% 증가 한 것에 우려를 표명하며, "통신사의 투자는 중소 장비업체, 콘텐츠 업체 등의 매출과 고용에 직접적으로 연계되어 있는 만큼, 마케팅 경쟁이 줄어들면 보다 많은 재원을 네트워크 고도화, 기술 개발 등 투자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므로 투자 확대 노력을 해달라"고 거듭 당부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이동통신3사,이동전화가입비,미래부,KT,SKT,LGU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