檢 '황보건설 원세훈 로비 의혹'... 산림청 압수수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18 [07:50]

'황보건설 원세훈 로비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방검찰청 특수1부는 원세훈 전 국가정보원장이 건설공사 인·허가 과정에서 산림청에 외압을 넣은 의혹과 관련해 17일 대전에 위치한 산림청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산림청 국유림관리과 등 인·허가와 관련한 부서 3∼4곳을 압수수색해 컴퓨터 파일과 문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황보연 전 황보건설 대표의 청탁을 받고 국유지 안에 대형 유통업체의 연수원을 설립할 수 있도록 산림청 등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혐의를 수사하고 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말에서 이달 초 사이 홈플러스 이승한 총괄회장을 소환 조사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회장을 상대로 연수원 건설 과정과 황보건설 대표 및 원 전 원장과의 관계 등에 대해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