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논평] "국정원 사태 새누리당 적반하장, 국정조사가 답이다"

"여야 합의를 깬 것도 모자라 만천하에 드러난 검찰 수사까지 부정하는 모양새이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18 [10:22]

새누리당의 적반하장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 대선 과정에서 국정원 개입이 이미 사실로 드러났다. 박근혜 대통령과 정부여당의 책임있는 해명과 사과요구가 빗발치고 있는 지금, 정작 새누리당은 사건을 은폐하고 책임을 덮기 위해 국정원 감싸기에, 색깔론까지 동원하는 치졸한 언사를 늘어놓고 있다.
 
검찰수사가 끝나면 국정조사를 실시한다는 여야 합의를 깬 것도 모자라 만천하에 드러난 검찰 수사까지 부정하는 모양새이다.
 
최경환 원내대표는 당의 총대를 메고 "댓글 몇 개 달았다는 것이 조직적 개입이냐, 국정원 여직원의 인권유린까지 포함하여 대응하겠다"며 이번 검찰수사 결과에 대해 정면으로 맞섰다.
 
또다른 의원들은 종북세력 활동에 맞서는 사이버대응이 필요하다느니, 운동권 출신 검사가 사건을 맡았다느니, 구태한 색깔론으로 진실을 호도하고 있다.
 
정말 부끄러움도 염치도 없는가. 정부여당이 헌정질서를 짓밟고 국기를 흔들었다. 부정선거의 모든 정황이 드러난 지금, 대통령과 정부여당이 국민들 앞에 석고대죄를 해도 모자랄 판이다.
 
새누리당의 변명이 늘어날수록 국민들의 분노는 더 들끓게 된다는 경고를 깊이 새겨야 할 것이다. 지금 새누리당이 해야 할 일은 궁색한 변명으로 국민의 부아를 돋구는 것이 아니라 사건 실체를 명백히 밝힐 수 있는 국정원 사건에 대한 국정조사에 협력하는 것임을 다시 한번 밝힌다.
 
                                          2013년 6월 18일
                                    진보정의당 대변인 이정미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정의당,국정원사태,국정조사,이정미대변인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