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산업개발에서 첫 여성 현장소장 탄생!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18 [11:23]

시공능력평가 100위내 건설사에서 첫 여성 현장소장이 탄생했다.
 
현대산업개발은 서울 논현동 렉스타워 신설공사 현장소장에 박정화 부장(43)을 임명했다고 18일 밝혔다. 
 
대학에서 건축공학을 전공한 박정화 부장은 1994년 현대산업개발에 입사해 일산 아파트 현장에 건축기사로 근무한 것을 시작으로 본사 견적팀을 거쳐 분당 아이파크, 제주 핀크스 타운하우스, 서울아산병원 제3연구동과 기숙사, 별내2차 아이파크 등 현장에서 건축과 공무업무를 수행해왔다.
 
박정화 부장이 처음 소장을 맡은 논현동 렉스타워 신축공사는 지하 4층∼지상 18층 연면적 총 7천415㎡ 규모로, 철거부터 준공까지 16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다.
 
박정화 부장은 "책임감이 무겁다. 발주처가 만족할 수 있도록 원활히 소통하며 성공적으로 공사를 진행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