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한수원 본사와 월성·고리원전 사무실 등 압수수색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20 [12:58]

원전비리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20일 서울 삼성동 한수원 본사와 월성·고리원전 사무실 등을 전격 압수수색하면서 수사가 본 궤도에 오를 전망이다.
 
부산 동부지청 원전비리 수사단은 20일 서울 강남구와 경북 경주시에 있는 한국수력원자력 본사와 부산 고리원자력본부와 신고리 1·2발전소, 경주시 월성원자력본부와 신월성 건설소 등 9
곳을 전격 압수수색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민간 영역인 부품 제조·시험업체에 국한됐던 수사가 앞서 원전 부품 시험 성적서 위조 혐의(사기 등)로 한국수력원자력 송모(48) 부장과 황모(46) 차장에 대해 이날 구속영장을 청구한데 이어 한수원 본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단행함으로써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검찰의 원전비리 수사가 시험 성적서를 승인하는 상부기관까지 확대되면서 한수원 고위층의 묵인이나 관련됐다는 정황을 포착하고 관련 자료를 확보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되고 있다.
 
검찰은 위조된 부품 성능검증 시험 성적서가 한전기술의 검수를 무사히 통과한데는 이른바 '검은 거래'가 있었다는 정황을 상당 부분 포착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검찰은 압수물 분석을 통해 부실평가 등 원전납품비리 의혹을 확인할 증거를 찾은 뒤 관련자 소환 조사 등을 진행할 방침이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