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의원, "박 대통령은 진실로 국민들께 답해야 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6-24 [13:51]


 
양승조(천안 갑) 민주당 최고위원은 24일 국회 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린 최고위원 회의에서 국정원 국기문란 사태를 규탄하는 시민들의 촛불집회를 언급하며 정권말기에나 있을 현상이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진실로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양승조 최고위원은 “청년학생과 종교계는 시국선언을 했고, 시민이 촛불을 들었다”며, “국정원 국기문란 사태를 규탄하고 민주주의 수호를 위해 국민이 나선 것이다. 그런데, 정부는 가두시위를 벌이던 대학생 29명을 연행했다”고 밝히고 “정권 말기에나 있을법한 일들이 정권 초기에 일어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서 “5년전, MB정권과 똑같은 현상”이라고 역설하며, “당시에 MB는 소통을 요구하는 국민들을 물대포와 연행으로 짓밟았고, 급기야 사과를 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또 양승조 최고위원은 “지금, 박근혜 대통령은 MB의 전철을 밟고 있다”고 밝히며, “국민들은 명명백백한 진상조사를 요구하고 있는데, 말도 안되는 NLL발언으로 호도하고 있고, 연행으로 국민들과의 소통을 외면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국민을 짓밟을수록 촛불은 더 커지고 밝아질 것이고, 박근혜 정권은 국민과 멀어질 것이다. 대한민국의 미래와 발전을 가로막는 불행한 일”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양승조 의원은 또 박 대통령을 향해 “이제 박근혜대통령은 진실로 국민들께 답해야 한다”고 강조하고, “첫째, 국가기관의 선거개입으로' 국가의 주권은 국민에게 있'는 대한민국 헌법 제1조 훼손에 대한 대통령의 입장은 무엇인가. 둘째, '박근혜대통령 MADE BY 국정원'이라는 서글픔과 분노에 찬 대한민국 국민들의 외침에 대한 대통령의 대답은 무엇인가”라며 박근혜 대통령이 직접 입장을 밝힐 것을 촉구했다. 
 
한편, 양승조 의원은 이번 19대 국회에서 자신이「참전유공자예우 및 단체설립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던 것과 관련하여 “현재 참전유공자 어르신들께서 지급받고 있는 참전명예수당은 명예로운 삶을 유지하기는커녕 최소한의 삶도 유지하기 힘들 정도로 턱없이 부족하다. 또한 참전 학도병 어르신들의 경우에는 공신력 있는 단체 설립도 불가한 상황이다”고 언급하며, “하루 속히 참전유공자 어르신들의 명예수당 2배 인상과, 참전 학도병 어르신들에 대한 국가적 예우 방안이 마련되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mis728@siaskorea.kr
 
 

맹인섭 기자 의 다른기사보기

양승조,박 대통령,국정원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