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TE-A, LTE보다 2배 빠르게"… 이통사 간 무한 속도경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27 [13:47]

SK텔레콤이 26일 세계 최초로 4세대(4G) 이동통신 롱텀에볼루션 어드밴스드(LTE-A)를 상용화함으로써 이동통신사들의 무선속도경쟁에 불이 붙었다.
 
40분짜리 동영상을 10초 만에 받을 수는 기존 LTE보다 전송속도가 두 배 빠른 무선통신서비스가 세계 최초로 상용화된 것이다. 
 
LTE-A, 서로 다른 주파수 대역을 연결한 주파수 묶음 기술로 속도는 기존 LTE의 두 배, 40분짜리 동영상이 10초 만에 들어온다.
 
SKT 윤원영 본부장은 "전 세계에서 가장 빠른, 유선보다 빠른 LTE를 쓰는 나라가 됐다"고 밝혔다.
 
통신사 수익 대부분이 데이터 사용료에서 나오다 보니 속도가 곧 경쟁력, LG유플러스도 다음 달 LTE-A 서비스에 나설 계획이다.
 
LG U+ 권명진 차장은 "속도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콘텐츠와 서비스를 개발해 제공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고 설명했다.
 
하지만 5만 원 정도 더 비싼 LTE-A 전용 단말기를 사야 하고 서비스 역시 아직은 일부 지역에서만 가능한 단점이 있으며, 투자비 등을 감안하면 요금 인상이 불가피하다는 점도 LTE-A 확산에 걸림돌이 될 전망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세계 최초로 LTE-A 서비스를 지원하는 '갤럭시 S4 LTE-A'(SHV-E330S)를 국내에서 출시한다고 27일 밝혔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