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3박 4일간 베이징과 시안(西安) 訪中 일정 시작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27 [16:06]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초청으로 국빈방문을 위해 출국한 박근혜 대통령이 27일 낮 베이징 서우두(首都)공항에 도착했다.
 
이날 공항에는 우리 측에서 권영세 주중대사와 황찬식 재중국한인회장, 장원기 재중국한국상회장 등이, 중국 측에서는 장관급인 장예쑤이(張業遂) 외교부 상무부부장 및 장신썬(张鑫森) 주한대사 등이 나와 박근혜 대통령을 영접했다.
 
흰색 재킷에 검은색 정장바지 차림으로 공항에 도착한 박 대통령이 전용기에서 내려서자 중국 인민군 육·해·공군 합동의장대가 도열해 경례했고, 박 대통령은 중국 측 환영인사들과 악수를 나눈 뒤 손을 흔들며 차량에 올라탔다.
 
이날 박 대통령은 중국 측이 제공한 중국산 브랜드 '홍치(紅旗)' 차량을 이용해 숙소인 댜오위타이(釣魚臺)로 이동했다.
 
이번 박근혜 대통령에게 제공된 홍치 차량은 방탄장치가 된 차량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은 베이징 현지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중국은 외국 국가 정상들이 왔을 때 홍치 브랜드의 차량을 제공했다고 한다"고 밝혔다.
 
홍치는 마오쩌둥(毛澤東)이 전용차로 이용한 것으로도 알려져있는 중국의 자동차 브랜드다.
 
김행 대변인은 "중국 측에서 도로를 통제해 박근혜 대통령이 숙소인 댜오위타이까지 20여분만에 올 수 있었다"고 전했다.
 
댜오위타이에 도착한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중국 측의 공식환영식에 이어 시진핑 주석과의 정상회담을 시작으로 3박4일간 베이징과 시안(西安)에서 방중 일정을 이어나간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 이후 시진핑 주석과 함께 공동기자회견 및 국빈만찬 등의 일정을 가질 예정이다.
 
특히 이날 정상회담에서는 남북관계 및 한반도 비핵화 등에 대한 논의와 함께 '한반도 신뢰프로세스'에 대한 논의가 이뤄질 전망이어서 결과가 주목된다.
 
한편, 발표문에는 한중 양국 간 문화 인문 교류 확대와 새로운 한중 관계의 비전도 담길 예정이며, 정상회담을 계기로 한중 FTA 협상도 속도를 내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역대 최대 규모로 동행하는 경제사절단과 함께 두 나라 경제 교류 확대에도 집중할 예정이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박근혜대통령,방중,베이징,시진핑국가주석,북핵문제,한반도신뢰프로세스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