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LL 발언' 여야 공방 확산…'도청전문 정당' VS '중정정치 부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6-28 [11:04]

2007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공개 논란이 대화록 사전 유출 공방으로 번지며 여야 간 대립이 격화되고 있다. 
 
새누리당은 도청의혹을 집중 제기했고 민주당은 새누리당과 국정원의 공작 정치 의혹을 들고 나왔다. 
 
국회 본회의장에서도 노무현 전 대통령의 NLL 발언을 둘러싼 여야 간 설전이 벌어지며 정치적 공방을 이어갔다. 
 
김성찬 새누리당 의원은 "국민을 향한 배신이고, 부하 장병들에 대한 기만행위이며, 국기문란 행위이다"라고 비판했다.
 
이에 진성준 민주당 의원은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과 민주당은 NLL 지켜왔다. 그 입장에 지금도 변함이 없다."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공방과 함께 고성과 야유가 오갔고 급기야 강창희 국회의장이 "국민여러분이 쳐다보고 있다. 서로 좀 품위를 지켜가면서 들으라"고 자제를 요청하기도 했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폭로나 홍보전으로 본질을 흐리게 하는 것은 국민을 모독하는 것이다"라고 날을 세웠고 국정원의 대선개입 관련 음성파일 100여개를 확보했다는 민주당을 '도청전문 정당'이라고 비판했다.
 
김한길 민주당 대표는 "박정희 시대의 중앙정보부 정치가 부활하고 있는 건 아닌가 걱정된다"라고 지적했으며, 정상회담 대화록 사전유출 의혹과 관련한 박근혜 대통령의 대국민 사과를 요구했다
 
한편, 노무현 재단은 정상회담 대화록이 날조됐다며 새누리당 의원들에게 법적 대응을 경고했고, 새누리당은 대선 당시 NLL포기 발언 의혹이 사실이면 책임지겠다고 말했던 문재인 의원의 사퇴를 촉구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