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심상정, "대화록 원본 공개 반대" 이구동성

"더 이상 국가 기밀자료가 정쟁의 수단으로 쓰여서는 안 된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02 [14:14]

여야가 2일 국가기록원에 있는 2007년 남북정상회담 사전·사후 회의록, 녹취록을 비롯한 자료 일체를 열람·공개하기로 합의하고 본회의에서 표결 처리하기로 한 가운데 안철수 의원과 심상정 원내대표가 이구동성으로 반대의사를 표시했다.
 
안철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대통령 기록물 원본을 공방의 대상으로 삼아 공개하는 것은 나라의 미래를 위해서나 정치발전을 위해서나 바람직하지 않다"며 공개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심상정 원내대표도 이날 의원총회에서 "지금 논란이 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원본 공개에 분명한 반대의 뜻을 표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논란이 처음 발생할 때부터 일관되게 정상회담 대화록 같은 민감한 외교자료를 정략적인 목적에 따라 공개하는 것을 반대해왔다"고 그간의 입장을 밝혔다.
 
또 "일각에서 제기하는 것처럼 차제에 NLL 발언과 관련한 색깔론을 확실하게 털고 가야 한다는 주장을 이해 못할 바는 아니지만 지난주에 국정원이 불법적으로 공개한 회의록 전문을 통해 대다수 국민들은 NLL 포기 발언이 사실이 아님을 판결해 주셨다"면서 "이제 더 이상 국가 기밀자료가 정쟁의 수단으로 쓰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안철수,심상정,대화록,공개반대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