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희 "새누리 국정원의 정치공작 올가미에 민주당이 걸려들었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03 [16:40]

이정희 진보당 대표가 3일 '남북정상회담 자료 공개' 관련,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민족의 이익을 해한 지극히 잘못된 행위"라고 비판했다.
 
이정희 대표는 이날 낮 12시 서울 대방동 중앙당사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새누리당과 국정원이 국정원 대선개입 문제를 덮으려고 벌인 또 다른 정치공작의 올가미에 민주당이 걸려들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수구세력은 민족의 이익을 도모하는 남북간 합의를 순순히 수용한 적이 없다. 오히려 이를 공격해 자신의 국내정치의 입지를 다지는 정파적 행동을 일삼았다"며 "국정원을 동원한 색깔론 대선개입으로 정권을 차지한 범죄행각에 사죄하고 책임지기는커녕 10·4 선언마저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논쟁으로 무너뜨리려는 행태를 되풀이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화와 협력으로 함께 번영하자는 민족 공동의 합의를 짓밟고, 또한 그 합의의 주인공인 노무현 전 대통령을 부관참시해서 자신의 자리를 유지하는 박근혜 정부와 새누리당, 이들이 바로 분단에 기생하는 세력"이라며 "국민은 수구집권세력의 범죄행위를 용서하지 않을 것이고, 정치적 유불리를 셈하다가 수구세력이 만들어낸 올가미에 스스로를 묶어 민족의 이익을 해한 민주당의 행동 역시, 국민은 엄히 평가할 것이다."라고 성토했다.
 
또한, 최근 미국 NSA의 도청 문제에 대해선 "무례하고 패권적인 태도 언제까지 허용되도록 둘 것"이라며 "더욱 기막힌 것은 정부가 항의 하나 제대로 하지 못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정부가 지켜야할 첫번째가 나라의 자존이다. 박근혜 정부는 즉각 불법적인 도청실태를 파악해 미국 정부에 사과와 재발방지를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이정희.새누리,국정원,정치공작,올가미,민주당,미도청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