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정문헌·이철우 의원,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사퇴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09 [11:15]

'국정원 댓글 의혹'사건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위원인 새누리당 정문헌·이철우 의원이 9일 국정조사 위원직을 전격 사퇴했다. 

이들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국정원이 여야 정치 공방의 중심에 서게된 것을 보면서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정문헌·이철우 의원은 국정조사 위원직을 사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사퇴 이유에 대해 "국정원이 새로운 모습으로 거듭나도록 개혁의 틀을 마련하는데 기여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국정조사 특위 위원으로 참여했는데 민주당측에서 전직 국정원 출신이라는 이유와 NLL 의혹 제기 당사자라는 제척 사유를 주장하면서 정치 공세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국민에게 진실을 밝히는 차원에서 자격 시비를 둘러싼 불필요한 정치적 논쟁을 차단하기 위해 국정조사 위원직 사퇴를 결심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들은 "이번 국정조사에 포함되지 않은 NLL 자격 시비를 들고나온 민주당에게 허위사실 유포로 검찰에 고발돼 조사를 4시간 받은 적도 있다"며 "검찰에서도 무혐의를 받았고 민주당이 진실을 밝히기 두려워하는 NLL에서는 자유로운데 엉뚱한 이유를 둘러대며 제척을 주장하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지적했다. 

또한, 두 의원은 "민주당 김현·진선미 의원은 국정조사 법에서 정한 제척사유에 해당돼 당연히 위원직을 사퇴해야 하며, 사퇴를 강력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김현·진선미 의원은 직접적인 이해관계에 해당된다"며 "국정조사 관련 법률 13조에 따르면 국회의원은 직접적인 이해관계에 있거나 공정을 기할 수 없는 현저한 사유가 있는 경우 국정조사에 참여할 수 없다는 제척 사유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민주당 김현·진선미 의원의 국정조사 위원직 사퇴를 재차 촉구했다. 

이철우 의원은 "이번 국정원 국정조사는 NLL 관련 국정조사가 아니다"라고 분명히 하면서 "국정조사를 원만하게 하기 위해서는 두 의원이 반드시 빠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문헌 의원도 "이철우 의원과 저는 여야가 합의한 국정조사 범위에 관계 없다"면서 "김현·진선미 의원은 현장에 있었기 때문에 조사를 받아야 하는 사람이 국정조사를 하는 형국"이라고 비난했다. 

한편, 새누리당 두 의원의 특위 위원직 사퇴가 국정원 여직원 인권 유린 혐의로 고발된  진선미, 김현 민주당 의원의 특위 위원 사퇴를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국정원 국조특위 야당 간사인 정청래 의원은 이날 국회 원내대책회의에서 "정문헌 이철우 의원이 그만두면서 진선미, 김현 의원을 언급한 것은 국민이 보기에도 도둑이 제발 저리는 꼴"이라고 반발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