朴대통령 "北과 비공개접촉, 지금은 기본적인 신뢰 쌓기에 집중"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10 [18:06]

박근혜 대통령은 10일 남북관계를 풀기위해 북한과 비공개 접촉 등이 필요하지 않느냐는 지적에 대해 ""우선 개성공단 같은 그런 부분에서부터 뭔가 신뢰가 쌓여야 되지 않겠느냐"며 "그래야 한 발, 한 발 나가면서 그런 융통성 있는 다른 방법도 생각할 수 있지, 지금은 기본적인 신뢰 쌓는 데도 아주 힘든 상황"이라는 견해를 밝혓다.
 
박 대통령은 이날 낮 청와대에서 국내 언론사 20여곳의 논설·해설위원장 초청 오찬을 가진 자리에서 "물론 모든 것을 공개적으로 할 수 없고, 숨기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편의상 관계 증진을 위해서 얘기를 나눌 수도 있다"고 전제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또 "개성공단 같은 이런 부분에 있어서 먼저 신뢰를 보여주고, 그렇게 해 나갈 때 좀 더 큰 발전을 위해서 우리가 다양한 다른 방법도 생각할 수 있는 것"이라며 "지금은 기본부터가 쌓기가 좀 힘들게 돼 있어서 거기에 노력을 집중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북한의 남한에 대한 직접적인 비난공세에 대해, 박 대통령은 "북한에서 신뢰를 서로 쌓아가기 위해서 말을 서로 우선 조심해야 될 필요가 있다"며 "북한 측이 존엄이 어떻다고 하면서 우리가 옮기기도 힘든 말을 하는데, 존엄은 그쪽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 국민한테도 있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대한민국도 존중을 받아가면서 서로 노력해야지 막 그렇게 하면 거기에서부터 또 다시 미끄러져 나가는 것"이라며 ""남한만의 문제가 아니라 국제사회가 다 보는 상황에서 남북이 대화하고 있는 것이며, 그런 부분에 있어서 국제사회의 규범이나 상식이나 이런 것에 맞게 그렇게 가야 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한편, 개성공단과 정상화 관련 남북 실무회담에 대해서는 기본적인 보장도 받을 수 없는 상황에서 재가동만 서두르는 것은 안 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박근혜,남북관계,신뢰쌓기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