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사업' 감사...이명박 전 대통령 책임론으로...

가 -가 +sns공유 더보기

맹인섭 기자
기사입력 2013-07-12 [05:21]

11일 감사원의 4대강사업 감사 결과와 관련해 여야에서 책임론 문제가 불거지자, 이명박 전 대통령 책임론에 대한 여야 시각차를 드러냈다.

4대강 사업 비판론자인 민주당 김진애 전 의원은 "사실 전임 대통령의 국책사업이라 굉장히 조심스럽지만 사실 이 4대강 사업이라고 하는 게 워낙 재앙 적이라는 국민적 여론이 있다. 게다가 부정부패, 담합, 부실을 낳은 원인이 (이 전 대통령의) 명령 때문이었다면 그 부분에 대해서는 어떤 방식으로든 책임을 묻는 것이 필요하다"고 견해를 밝혔다.


친이명박계로 분류되는 새누리당 김용태 의원은 이날 오후 CBS라디오 '시사자키 정관용입니다'와 통화에서 정치권에서 제기되는 이명박 책임론에 "정치공세 차원에서 할 수는 있겠지만 이 모든 것은 구체적인 팩트에 입각해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김 의원은 감사원을 겨냥해 "지금 당장 필요한 일은 이런 큰 파문을 일으키는 감사결과를 내놓은 감사원이 이를 뒷받침할 수 있는 구체적인 팩트, 즉 사실관계를 확정할 수 있는 근거자료를 분명하게 내놔서 이 논란이 정말로 가치 있는 것인지 증명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정부를 향한 불편한 심경도 드러냈다. 그는 "이것이 혹시라도 국면전환용이나 다른 무엇을 파서 지금의 어려움을 헤쳐 나가려고 하는 것이라면 결코 국민들께서 용납하지 않으실 것이고 효과도 적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국면전환용이든 어떻든 4대강사업의 감사 결과는 정치권에 또 하나의 큰 파장으로 다가오고 있다.

 

 

 

맹인섭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