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호창 의원 "MB에게 4대강 사업에 대한 책임 물어야"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12 [11:48]

안철수 의원 측근인 송호창 의원이 12일 4대강 사업에 대한 감사원 감사결과와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견해를 밝혔다.

송호창 의원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서종빈입니다'와 통화에서 "이런 문제가 재발해선 안 된다. 그러기 위해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정치적인 책임뿐만 아니라 법적인 책임까지도 물을 수 있다면 당연히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명박 대통령이 선거 당시에 국민이 반대하면 4대강 사업을 하지 않겠다, 대운하 사업을 하지 않겠다고 했는데 결과적으로 국민과의 약속을 어기고 엄청난 예산을 쏟아 부으면서 4대강 사업을 했다. 어떻게 이런 일이 있을 수 있는지 너무나 안타까울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진주의료원 사태'에 안철수 의원이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지적에 대해 "국회 전체가 합의를 해서 국정조사 특위까지 만들었지만 아무런 소용이 없었다. 홍준표 지사가 나와서 증언을 하지 않으면 이 조사는 아무런 성과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어떤 한 사람이 어떤 역할을 하느냐 마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국회 전체가 아무런 것을 못했다고 봐야 한다"고 반박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송호창,안철수,4대강사업,이명박정부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