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조특위 첫 회의... 새누리 불참 '반쪽 회의' 될 듯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16 [10:55]

국정원 대선개입 의혹사건 국정조사 특위가 오늘 처음으로 열릴 예정이지만, 야당 의원들만 참석하는 '반쪽 회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은 16일 야당의 요구로 열릴 예정인 '국가정보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할 의사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국정원 국조 특위 새누리당 간사인 권성동 의원은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해 "우리의 방침은 민주당이 어떤 주장을 하든지 변함이 없다"며 "국조 특위 소속 민주당 김현·진선미 의원을 빨리 교체해서 국조를 정상화 시켜줄 것을 민주당에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권성동 의원은 "민주당이 국조 특위 회의를 단독으로 소집했는데 여야 간사 간 합의가 없으므로 회의에는 참석하지 않을 것"이라며 "민주당이 여야 간사 간 의사일정 없이 단독으로 회의를 소집하는 것은 화합·협력해서 국회를 운영하자는 정신에 위배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국정원 국조 특위 소속 민주당 신경민·박영선·박범계·전해철 의원과 통합진보당 이상규 의원 등 5명은 전날 신기남 특위 위원장에게 위원회 개최 요구서를 제출했다.

이에 따라 국정원 국정조사 특위 회의는 이날 오후 2시 자동적으로 열리게 된다. 현행 국회법상 위원회는 재적위원 4분의1 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에 개회할 수 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국정원,대선개입,구조특위,반쪽회의,새누리불참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