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추징금 집행, 자택 압류 등 ‘100억대 차명자산’ 찾아내

전두환 전 대통령, 압류처분 지휘 검사에게 "수고가 많다. 국민에게 면목이 없다"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17 [10:19]

[사진출처:imbc]
 
전두환 전 대통령의 미납 추징금을 확보하기 위해 검찰이 어제 전격적인 압류와 압수수색에 나선 가운데, 차명재산으로 의심되는 자녀 명의의 부동산 등 100억원가량의 자산을 찾아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중앙지검 '전두환 추징금 집행' 전담팀은 16일 서울 연희동 전 전 대통령의 집에 검사와 수사관 등 7명을 보내 미납 추징금 집행을 위한 재산압류 처분을 했으며, 집에 있던 전두환 전 대통령 내외는 검찰의 압류 처분을 지켜봤다.
 
검찰은 2003년 전 전 대통령 집의 별채와 가재도구 등을 가압류해 경매 처분했으나, 본채는 압류 처분 대상에서 제외했다.
 
검찰은 이날 전 전 대통령의 재산이 흘러들어간 것으로 의심되는 자녀들 소유의 회사 및 자택 등 17곳도 압수수색했다.
 
또한, 검찰은 재국씨와 재용씨, 전 전 대통령의 딸 효선씨, 처남 이창석씨, 동생 전경환씨의 부인인 손모씨 소유의 자택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이날 전 전 대통령 사저에 걸려 있던 이대원 화백의 1억원대 미술작품(200×106㎝) 등 동산 여러 개에 ‘압류 딱지’를 붙였다. 시공사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통해서는 고가의 미술품 130여점 등 자산과 각종 내부 문서 및 회계자료, 금융거래와 외환거래 내역,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했다. 검찰은 압수한 자산 중 전 전 대통령의 차명재산으로 조성된 것으로 확인된 물품에 대해서는 차후 압류 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이날 압류 및 압수수색에는 검사와 수사관 87명이 동원됐으며, 전두환  전 대통령의 둘째 아들 재용씨는 검찰의 미납 추징금 집행이 본격화되자 최근 서울 이태원동에 있는 수십억원 상당의 고급빌라를 매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찰은 재국씨가 조세피난처인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에 설립한 ‘블루아도니스 코퍼레이션’을 통해 거액의 차명재산이 해외로 빠져나갔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재국씨 및 시공사의 외환거래 내역 등을 추적하고 있다.

한편, 전두환 전 대통령은 압류 처분을 지휘하는 검사에게 "수고가 많다. 전직 대통령이 이런 모습만 보여줘 국민에게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고 전해졌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전두환,압수수색,압류처분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