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기록원 대화록 존재여부 확인 못해"... 파문 커질듯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18 [11:00]


 
국가기록원의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원본의 존재 여부가 확인되지 않고 있어, 파문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여야 의원 10명으로 구성된 대통령 기록물 열람위원단은 지난 15일에 이어 두 번째로 어제 국가기록원을 방문해 2007년 남북정상회담 관련 자료 예비열람에 나섰다.
 
하지만, 두 차례에 걸친 예비열람에서 정상회담 대화록의 존재를 확인하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열람위원들도 "대화록 존재 여부는 확인해줄 수 없다"며 "오늘 오후 국회 운영위 전체회의에 관련 내용이 보고될 것"이라고 밝혔다.
 
참여정부는 정상회담 대화록 2부를 작성해 청와대와 국정원에 각각 1부씩 보관했고 청와대 보관용은 노무현 전 대통령이 퇴임하면서 국가기록원에 이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각에선 보안 등을 위해 국가기록원의 대통령기록물 보관시스템이 복잡하게 운영되기 때문에 대화록을 아직 찾지 못한 것일 뿐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지만 다른 한쪽에선 대화록의 유실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되고 있다
 
대화록 원본이 없다는 것이 사실로 확인될 경우 대화록 행방을 둘러싼 책임 공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