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도 대화록 못찾아, 내일 오전 10시 재열람".. 향후 정국 비상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21 [21:31]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행방을 찾기 위해, 여야가 21일 경기도 성남의 국기록원 대통령기록관을 방문, 사흘째 재검색 작업을 이어갔으나 대화록을 찾는데 결국 실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여야 열람위원들은 22일 오전 10시 재열람 작업에 착수키로 했다.
 
새누리당 열람위원인 황진하 의원은 이날 열람작업을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결론을 못낸 채 진행 중에 있기 때문에, 내일 오전 10시 열람을 속개해 확인작업을 하기로 합의했다"며 "결과를
본 뒤 내일 오후 2시 열리는 국회 운영위에 보고할 것"이라고 밝혔다.
 
민주당 열람위원인 전해철 의원은 "아직 마무리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 내일 열람을 가능하면 마무리하도록 노력하겠다"며 "열람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동원했다"고 말했다.
 
그러나 구체적 열람 방식에 대해서는 "이 자리에서 이야기하는 것이 적절치 않다"고만 했다.
 
황진하 의원은 열람 기한 연장 여부에 대해 "그걸 정하는 것은 우리 권한이 아니다"고 말했으며, 전해철 의원도 "그에 대해 답하려면 방식 등을 다 이야기해야 하는데 쉽지 않다"고 여야 모두 말을 아꼈다.
 
앞서 새누리당 황진하 조명철, 민주당 박남춘 전해철 의원 등 여야 열람위원 4명은 이날 오후 2시30분부터 8시20분까지 6시간 가량 여야가 2명씩 추천한 4명의 민간 전문가를 대동하고 대화록 재검색을 진행했다.
 
한편, 대화록 행방을 찾기위한 최종 검색작업이 있을 내일이 분수령이 될 전망이며, 특히 대화록이 실종된 것으로 결론 날 경우 정국은 여야 간 극한 대치국면으로 비화될 가능성이 높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대화록검색,국가기록원,여야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