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취득세 인하... "8월말까지 입법화할 계획"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22 [12:59]

정부는 22일 주택시장 활성화를 위해 "취득세율을 인하한다는 기본 전제하에 관계부처 간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기획재정부, 안전행정부, 국토교통부는 22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합동브리핑을 열고 이러한 내용의 합동의견을 각 부처 장관 명의로 발표했다.

앞서 기재부는 지난 17일 국토해양부와 안정행정부, 금융위원회 등 관계부처 장관회의에서 취득세 영구 인하 방침을 전달하고 이에 반대하는 안행부를 설득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재부는 또 취득세율 인하에 따른 지방세수 보전 문제는 지상소비세·지방소득세 등 지방세제 개편문제와 중앙·지방 정부간 기능조정에 따른 재원조정 문제와 함께 논의되고 있다고 전했다. 

정부는 합동의견에서 "8월말까지 관계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와의 충분한 협의를 거쳐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한 후 정기국회에서 입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4.1 주택시장 종합대책 중 마무리 되지 않은 대책인  '분양가 상한제 탄력 운용'. '리모델링 수직증축 허용, '다주택자 양도소득세 중과 폐지' 등도 조속히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합동브리핑에는 안전행정부 배진환 지방세제정책관과 국토교통부 도태호 주택토지실장이 참석했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기재부,취득세인하,부동산대책,주택시장 관련기사

최신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