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조' 오늘 시작... 여야 '부속자료 열람' 공방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24 [09:41]

 
국가기록원에 대화록 원본이 없다고 여야가 결론내린 가운데, 부속자료의 열람을 두고 공방을 이어갔다. 

민주당은 단독으로 부속자료 열람을 시도했지만 협의가 없었다는 새누리당의 거부로 결국 무산됐다. 

최경환 새누리당 원내대표는 "검찰이 수사를 통해서 진실을 규명해야 될 것"이라며 실종된 대화록의 후속조치와 관련 검찰 수사를 촉구했고, 민주당은 NLL 포기 발언의 진위 여부를 밝히기 위한 부속자료의 열람을 거듭 주장했다. 

전병헌 민주당 원내대표는 "부속자료의 열람만으로도 NLL 포기 의사가 실제 있었는지 확인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가기록원 대화록 공개를 제안했던 민주당 문재인 의원은 전날 23일 성명을 통해 "이제 NLL논란은 끝내자"고 제안했다.  

문재인 의원은 "대화록을 못 찾은 상황은 국민께 민망한 일이지만 NLL논란은 더 이상 끌지 말고 끝내야 한다"며 "지켜보는 국민들은 피곤하고 짜증스럽다. 대신 국가정보원 국정조사에 집중하자"고 주장했다.

NLL 논란종식으로 국면 전환을 시도한 고육지책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국정원 국정조사는 오늘 법무부 보고를 시작으로 본격화 되지만, 조사범위와 증인채택 등에 대한 여야 간 입장차이가 여전해 정상적인 운영은 힘들 것으로 관측된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국정원 국조,대화록공방,여야,문재인,부속자료열람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