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원 국조 이틀째, 경찰청 기관보고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25 [10:31]

국정원 댓글 의혹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특위는 오늘 경찰청 기관보고를 받는다. 

특위 여야 위원들은 이날 이성한 경찰청장을 비롯 실국장 등이 출석한 가운데 국정원 댓글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 은폐·축소 의혹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김용판 전 청장이 새누리당 핵심 인사와 국정원 간부 등과 공모해 서울 수서 경찰서의 수사 결과를 축소·은폐하도록 압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집중 추궁할 방침이며, 새누리당은 국정원 여직원 감금 사건에 따른 인권 유린과 국정원 직원 매관매직 사건에 대한 경찰의 수사 부진을 따진다는 계획이다.

전날인 24일 여야 특위 위원들은 법무부 기관보고에서 2007년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사전유출 논란과 원세훈 전 국정원장 및 김용판 전 청장의 선거법 적용 문제 등을 치열한 공방을 벌였다

한편, 여야는 증인 채택은 물론 내일 있을 국정원 기관보고의 공개 여부에 대해서도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어 특위는 초반부터 난항이 예상된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국정원 국조,여야,원세훈,김용판,경선거개입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