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당연한 사리를 말했는데 새누리당은 난리"

가 -가 +sns공유 더보기

구종률 기자
기사입력 2013-07-25 [11:07]

문재인 의원이 24일 2007년 남북정상회담 대화록 실종사태와 관련, 자신의 트위터에 "대화록이 왜 없는지 규명하는 것과 별도로 NLL 포기 논란은 끝내야 하지 않나. 당연한 사리를 말했는데 새누리당은 난리"라며 새누리당을 비난했다.

문재인 의원은 "이제는 NLL포기 주장에 대한 책임을 덮겠다는 것이냐. 가해자의 적반하장이 무섭다. NLL포기 주장이 거짓 아니냐"고 일침을 가했다.

또한 "참여정부 사람들이 2008년 기록물사건에 이어 또 고생하고 민주당에도 큰 부담을 주게 됐다. 칼자루가 저들 손에 있고 우리는 칼날을 쥔 형국이다. 하지만 저는 진실의 힘을 믿는다"고 심경을 밝혔다.

앞서 문재인 의원은 전날 없어진 NLL대화록 대신 사전준비·사후이행 문건을 열람해 NLL 포기 발언 여부를 확인하자고 제안했다. 또 대화록 실종을 규명하기 위해 여야 지도부의 합의를 통한 해법(검찰 수사나 특별검사 수사)을 제안했다. 

그러나 새누리당은 제안을 일축하며 문재인 의원에게 대화록 실종 사태에 관해 책임을 지고 대국민 사과를 할 것으로 요구하며 비난의 화살을 날리고 있다.

한편, 새누리당은 전날 김한길 민주당 대표가 "여야 합의로 엄정한 수사를 하자"는 제안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25일 남북정상회담 회의록 실종과 관련, 문재인 의원, 김만복 전 국정원장 등을 검찰에 고발키로 해 정국에 커다란 파장이 예상된다.

구종률 기자의 다른기사보기

문재인,NLL논란,참여정부,대화록실종 관련기사

URL 복사
x

PC버전 맨위로 갱신

Copyright 시사코리아. All rights reserved.